貞軒 李家煥의 物名에 관한 관심과 그 실천 -『貞軒鎖錄』과 「雜說」을 중심으로-

Title
貞軒 李家煥의 物名에 관한 관심과 그 실천 -『貞軒鎖錄』과 「雜說」을 중심으로-
Other Titles
A Study on Lee, Gahwan's Interest of the Name of a Thing and Practice -Focused on 『Jeongheonswaerok(貞軒瑣錄)』 and 「Jabseul(雜說)」-
Author(s)
정은진
Keywords
Lee Gahwan; Jeongheonswaerok(貞軒瑣錄); 「Jabseul(雜說)」; the name of a thing; 18C; Silhak(實學).; 이가환; 18세기; 정헌쇄록; 잡설; 실학; 물명; 고증.
Issue Date
201401
Publisher
한국한자한문교육학회
Citation
漢字漢文敎育, v.1, no.33, pp.227 - 269
Abstract
우리나라는 삼국시대부터 한자를 유입하여 표기 문자로 사용하였지만, 중국과 달리 표기문자와 음성 언어를 달리하는 이원적 구도를 지니고 있었다. 조선시대 한글이 창제된 이후에도 한자가 표기문자의 대표적 수단이었기 때문에, 지식인들은 한자나 한자어로 된 물명을 어떠한 우리말로 대체시킬 것인지 고민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에 조선후기 실학자들은 소중화의식의 확장․고증학의 발달 등의 영향으로 철학적 담론이나 경세적 주제 외에도, 자학․물명에 관한 연구를 진행하였다. 그 과정에 물명을 우리말로 풀이한 다양한 저서 󰡔物譜󰡕․󰡔才物譜󰡕 등이 출현하였다. 그런데 과연 18세기 조선사회에서 통행되고 있던 한자나 한자어로 된 물명이 과연 우리말과 일치했던 것일까? 아울러 당시 통용되었던 물명류의 저작이 과연 철저한 고증을 거치고 오류를 시정한 다음 저술된 것일까? 라는 의문은 여전히 남아 있다. 본고는 이점에 유의하여 李家煥(1742~1801, 자 廷藻, 호 貞軒․錦帶)을 주목하고자 한다. 이가환은 茶山 丁若鏞(1762~1836)과 함께 18세기 조선의 대표적 실학자이다. 하지만 1801년 辛酉邪獄에 연루되어 죽음을 맞이했던 비운의 인물이기도 하다. 그는 문학이나 천문․수학 방면에서 두각을 드러내면서 正祖(1752~1800)에게 깊은 신뢰를 받았다. 이 외에도 그는 한자교육과도 관련 있는 자학이나 물명에도 관심이 깊었다. 이에 필자는 그간 주목받지 못했던 이가환의 저작 󰡔貞軒瑣錄󰡕과 「雜說」을 중심으로, 李家煥의 物名에 관한 관심과 그 실천적 면모를 살펴보고자 하였다. 󰡔정헌쇄록󰡕은 일본 동양문고 󰡔東稗洛誦 續󰡕에 전하고 있고, 「잡설」은 국내 국립중앙도서관에 소장된 󰡔詩文艸󰡕에 수록된 것으로 두 저작은 상호 관련된 작품이다. 󰡔貞軒瑣錄󰡕과 「雜說」은 물명류의 저서 형태를 띤 것도 아니고 물명을 우리말로 직접 풀이한 것도 아니다. 󰡔정헌쇄록󰡕은 이가환의 독서 잡기류로, 그 안에는 의복․음식․제도․가옥에 관한 기록 외에도 우리말과 물명의 어원을 고증한 부분이 있다. 이에 반해 「잡설」은 한자나 한자어로 된 물명 등에 대한 정확한 재해석과 오류 시정이 핵심을 이룬다. 곧 이가환은 이 두 저작에서 물명의 원뜻은 무엇이고 우리말은 무엇인가를 철저히 고증하면서, 18세기 時俗에서 잘못 사용하고 있는 오류를 지적하고 보완하고자 하였다. 따라서 이 두 저작에는 학문 제영역과 일상에서의 이가환의 철저한 탐구심과 고증적 학문태도가 돋보인다. 아울러 당대 이루어지고 있는 物名에 관한 문제점과 방향도 읽을 수 있다. 이가환은 철저한 고증을 토대로 물명을 비롯하여 기타 영역에서도 原義를 철저히 궁구하는 학적 자세가 필요하며, 절대 오류를 답습하거나 견강부회를 하는 식의 학습태도를 지양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왜냐하면 물명이나 기타 한자어 연구는 단순 물명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생활을 영위하는 예절과 교양이면서 국가의 경영 곧 백성들의 목숨을 좌우할 수 있는 근거가 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이가환이 제기했던 이 같은 문제의식과 방향은 비단 物名 분야에 국한된 문제일 뿐 아니라, 학문 제반 영역에서 궁구해야할 자세로 생각된다. 이 외에도 󰡔정헌쇄록󰡕과 「잡설」은 1795년경에 작성된 것으로, 丁若鏞의 󰡔竹欄物名考󰡕(19C)․李學逵의 󰡔物名類解󰡕(19C)․柳僖의 󰡔物名攷󰡕(1824年) 등의 저작에도 영향을 주었다. 곧 이가환은 1801년 삶을 마감했지만, 그의 정신과 학문은 그의 조카 이학규․후배 정약용 등에 이어져 조선후기 실학의 또 다른 지류를 마련하였던 것이다.
URI
http://hdl.handle.net/YU.REPOSITORY/33376
ISSN
1598-1363
Appears in Collections:
사범대학 > 한문교육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