九思堂 金樂行의 祭文 硏究 − 호소력의 근원에 대한 탐색 −

Title
九思堂 金樂行의 祭文 硏究 − 호소력의 근원에 대한 탐색 −
Other Titles
A Study on Gusadang Kim Nakhaeng’s Writing for Ancestral Rites - Exploring the source of his appealing
Author(s)
정시열
Keywords
Gusadang; Kim Nak-Haeng; writing for ancestral rites; gujemilchal; appealing; memory; rhetoric; description.; 구사당; 김낙행; 제문; 구제밀찰; 호소력; 기억; 수사; 서사.
Issue Date
201506
Publisher
동양고전학회
Citation
동양고전연구, no.59, pp.93 - 120
Abstract
본고는 구사당 김낙행의 제문이 갖는 호소력의 근원에 대한 탐색을 목적으로 한 연구이다. 구사당은 18세기 영남의 유학자로서 지행합일과 실천궁행의 학덕으로 칭송받은 분이다. 구사당의 제문과 그의 스승인 밀암 이재의 서찰은 ‘구제밀찰’이라는 별호가 붙여질 정도였지만 현재 구사당의 제문에 대한 연구 성과는 전무하다. 이에 본고에서는 구사당의 제문 가운데 감정 표현이 특히 풍부한 3편을 논의 대상으로 했다. 제2장에서는 ‘미시적 관점에서 기억의 재구’라는 제목하에 구사당의 제문이 호소력을 갖춘 한 편의 작품으로 거듭날 수 있었던 이유를 밝혔다. 산 자와 죽은 자가 공유할 수 있는 기억이 존재하는 데서 제문은 시작된다. 고인과의 일화가 제문이라는 무대에서 상세하게 재구성되는 데는 저자의 기억이 큰 역할을 한다. 제3장에서는 ‘고조된 감수성의 수사적 재구’라는 제목으로 제문에 필요한 수사적 장치에 대해 살펴보았다. 제문의 격을 높이고 독자의 공감을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적절한 수사가 필요하다. 제문은 양식적 특성상 슬픔을 드러내는 글이지만 단순히 감정의 배출구가 되어서는 곤란하다. 제4장에서는 ‘애상적 분위기의 서사적 재구’에 대해서 살펴보았다.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 대상을 향한 산 자의 손짓이 호소력 있는 이야기가 되기 위해서는 서술의 초점이 분명해야 한다. 구사당은 서술 방식을 명확히 한 상태에서 고인의 인품과 안타까운 죽음, 지난 시절의 인연과 남은 자의 그리움을 체계적으로 정리했다. 제문은 글을 통해 고인을 애도하고, 산 자의 슬픔을 재현하는 장이다. 이렇게 재현된 글이 제문으로서의 기능을 다하기 위해서는 호소력을 지녀야 한다. 본고에서는 제문의 생명이라 할 수 있는 이러한 호소력이 진정성에 바탕을 두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URI
http://hdl.handle.net/YU.REPOSITORY/31741http://dx.doi.org/10.16880/SEC.2015.59.04.093
ISSN
1226-7910
Appears in Collections:
문과대학 > 국어국문학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