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기 俗畵 관련 題跋을 통해 본 통속성 연구

Title
18세기 俗畵 관련 題跋을 통해 본 통속성 연구
Other Titles
Study on the popular vein through the 18C Jebal related with genre painting
Author(s)
정은진
Keywords
popular vein; Jebal; genre painting; Yu Han-joon; Huh Phil; Yu Deuk-gong; Kang Se-hwang; 俗畵; 題跋; 通俗; 유한준; 허필; 유득공; 강세황
Issue Date
201408
Publisher
근역한문학회
Citation
한문학논집(漢文學論集), v.39, pp.179 - 204
Abstract
본 논문은 18세기 俗畵 관련 題跋을 통해 통속성을 살펴보고자 한 것이다. 전통적 사대부들은 회화를 감상한 후 시나 산문의 형태로 품평을 하여 자신의 예술적 심미안을 드러냈는데, 그 대표적 문학양식이 題跋이다. 주지하듯이 18세기 조선 화단에는 민중의 삶과 일상 공간을 표현한 俗畵가 등장하였는데, 일명 風俗畵라 부르는 것이다. 하지만 18세기 당시 사대부들이 주로 감상했던 회화는 文人畵風으로, 민중의 모습이 구현된 俗畵와 차이가 있었다. ‘사대부들은 기본적으로 자신의 것은 고상[雅]하고 저들[민중]의 것은 속[俗]되다’는 이원화된 생각을 지니고 있었다. 일례로 18세기에 귀족들의 시회 모임인 ‘社會’가 ‘雅集’이란 이름으로 확산되고, ‘雅集圖’가 다량 생산되었다. 이는 고급한 문화취향을 즐기고자 하는 사대부들의 욕구가 증대하고 있었음을 반영하는 것이다. 때문에 18세기 俗畵에 등장하는 민중들의 모습을 보고, 어떤 의미를 부여하는 가의 문제는, 결국 사대부 사고의 유연성과 깊이 관련되어 있다. 俗畵에 관한 제발이 규범화된 문집에 많이 누락되었다는 사실에서 볼 수 있듯이, 俗畵에 적극적 의미를 부여하고 그 가치를 부각시킨 題跋은 通俗을 이해하는 하나의 고리가 될 수 있는 것이다. 이에 본고는 현전하는 18세기 속화 관련 제발을 중심으로, 통속에 접근하는 양상을 나누어 제시해 보았다. 이를테면 유한준처럼 時俗이나 속화에 관심을 가지면서도 계급적 관점과 타자화를 견지하고 있는 경우가 있는가 하면, 허필․유득공․강세황처럼 속화에 등장한 민중을 인정하고 지지함으로써 通俗에 접근하고자 한 사례가 있었다. 아울러 제발의 표현에 있어서도 후자 쪽이 민요나 속담의 활용, 4언․6언의 배치를 통해 구어성․간결성을 구현하며 통속에 보다 접근하고자 하였다. 곧 사대부의 관심과 사고에 따라 통속성의 스펙트럼도 달라졌던 것이다.
URI
http://hdl.handle.net/YU.REPOSITORY/30997
ISSN
1225-1313
Appears in Collections:
사범대학 > 한문교육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