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주’를 배경으로 한 이석훈의 이중어 소설과 만주에서의 행적

Title
‘만주’를 배경으로 한 이석훈의 이중어 소설과 만주에서의 행적
Other Titles
Lee Suk-Hoon’s Bilingual Novels with ‘Manchuria’ for Background and His Activities in Manchuria
Author(s)
노상래신미삼
Keywords
만주국; 낙토; 협력; 분열; 민족협화; 오족협화; 개척; 자기 점검; Manchukuo; Heavenly land; Cooperation; Division; Harmony of ethnic groups; Harmony of five races; Exploitation; Self-inspection
Issue Date
201408
Publisher
한민족어문학회
Citation
한민족어문학(구 영남어문학), no.67, pp.399 - 436
Abstract
본고에서는 이석훈이 일제 말기 만주를 배경으로 한 이중어 소설을 분석하고, 1943년 8월 이후 만주로 이주한 이석훈의 만주에서의 행적을 살펴보았다. 만주를 소재로 하여 조선에서 발표된 소설에서는 당대 만주와 만주국을 바라보던 일제의 논리가 그대로 투영되어 있었다. 만주는 만주국 건국을 전후하여 각각 혼돈과 낙토의 공간으로 표상되어 있고, 오족협화와 민족협화라는 건국이념에 무색하게 선만일여와 내선일체의 논리가 통용되는 공간으로 자리 잡고 있었으며, 황민화 정책 또한 노골적으로 드러나 있었다. 이석훈은 1943년 8월 만주로 이주해 버리는데 이는 녹기연맹에서 내선일체의 모순을 절감한 그가 조선보다는 정신적으로 자유로운, 게다가 숙부가 거주하고 있고 자신에게도 친숙한 만주에서 새롭게 생계를 찾기 위해서였다. 만주로 간 이석훈은 조선에서와 같이 노골적으로 일본주의를 드러내거나 징병을 독려하는 황민문학은 발표하지 않았지만, 만주에서 하나의 ‘에스닉’으로서 살아가야했던 만큼 만주국의 건국이념에 경도되었고 만주 개척 문제도 소설로 형상화하였다. 만주의 신문사에서 활동하던 그는 점차 일본의 패망 기운을 느꼈을 것이며, 이와 같은 정세 변화는 뒤늦은 자기 점검을 가져온다. 그의 역사적 균형 감각의 회복은 이석훈의 필명으로 여겨지는 해방 후 이금남의 소설 「異鄕」을 통해 살펴볼 수 있다. 1945년 3월 이후의 절필은 정해진 수순이었다.
URI
http://hdl.handle.net/YU.REPOSITORY/30991
ISSN
1229-0742
Appears in Collections:
문과대학 > 국어국문학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