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크지 출현의 배경과 맥락 - [마산문화]를 중심으로 -

Title
무크지 출현의 배경과 맥락 - [마산문화]를 중심으로 -
Other Titles
A Study on the background and context of the emergence of Mook - Focusing on the‘Masan culture’-
Author(s)
김문주
Keywords
mook; Masan-culture; Masan; 1980s; Masan Student Association in Seoul; Namdo; Kyungnam good-book spread center; Gyphyunjeon; local reform movement.; 무크지; 마산문화; 마산; 1980년대; 재경마산학우회; 남도; 경남양서보급회; 집현전; 지역 변혁 운동
Issue Date
201410
Publisher
한국근대문학회
Citation
한국근대문학연구, no.30, pp.323 - 356
Abstract
무크지는 폭압적인 1980년대 현실에서 등장한 문화 게릴라적 성향의 부정기간행물이다. 다양한 성격을 지닌 80년대 무크지를 단선적으로 규정하기는 쉽지 않지만, 이들을 아우르는 가장 뚜렷한 특징 중 하나는 ‘탈중심주의’라고 할 수 있다. 이 글에서는 지역에서 간행된 무크지들의 중요한 성격을 해명할 수 있는 한 사례로서, 마산 지역을 중심으로 전개된 일련의 변혁 운동 과정과 그 과정적 계기로서 등장한 󰡔마산문화󰡕의 성격을 정리하였다. 이 글에서 󰡔마산문화󰡕만을 다루지 않고 70년대 중반부터 본격화된 재경마산학우회나 그 이후 전개된 경남양서보급회의 활동 등을 함께 살핀 것은, 무크지 󰡔마산문화󰡕가 우발적 계기에 의해 등장한 것이 아니라 지역의 변혁 운동의 과정 속에서 출현한 것이라는 인식에서 기인한다. 이 작업은 󰡔마산문화󰡕를 꾸린 변혁 운동 주체들의 역량 형성 과정을 살피고, 이들이 지향하고 성취하고자 했던 문화운동 내용의 세부를 확인하는 일이라고 할 수 있다. 이는 우리에게 무크지시대의 배경과 맥락을 구체적으로 사유할 수 있는 계기가 되리라 생각된다. 이 글은 지역적 정체성과 자부심이 각별했던 마산을 중심으로 70년대 중반부터 80년대 중반까지 개진되었던 지역 문화 운동의 전체적 흐름과 구체를 살핌으로써, 뜻밖에 도래한 것처럼 보이는 무크지시대가 당대 변혁 운동의 한 산물이었음을 구명하고자 하였다. 70년대 중반 ‘재경마산학우회’에서부터 시작된 움직임이 지역의 학생들을 깨우고, 다시 지역 시민 사회로 확산되어 민중의 삶과 지역 사회의 변혁을 도모하는 양상을, 재경마산학우회보 󰡔남도󰡕에서 경남양서보급회보 <집현보>를 거쳐 무크지 󰡔마산문화󰡕에 이르는 과정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남도󰡕에서 󰡔마산문화󰡕에 이르는 변혁운동의 과정은 7,80년대의 폭압적인 현실을 타개하기 위해 ‘중앙-지역’, ‘이론-현장’, ‘지식-실천’, ‘지식인-민중’이 상호침투함으로써 운동의 역량과 성격을 생산적으로 확대해간 중요한 사례라고 할 수 있다. 무크지 󰡔마산문화󰡕는 1980년을 전후로 하여 펼쳐진 이러한 일련의 변혁 운동의 한 과정적 계기였으며, 그 운동 과정의 주요 매개고리이자 문화적 거점으로서 기능하였다.
URI
http://hdl.handle.net/YU.REPOSITORY/30532
ISSN
1229-8131
Appears in Collections:
문과대학 > 국어국문학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