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五鼠鬧東京≫의 소설유형 분석 - 包公文學 속 神魔小說

Title
≪五鼠鬧東京≫의 소설유형 분석 - 包公文學 속 神魔小說
Other Titles
The Analysis of Wushunaodongjing(≪五鼠鬧東京≫)’ Genre - The Shenmo Novel(神魔小說) on Baogong Literature(包公文學)
Author(s)
박명진
Keywords
≪五鼠鬧東京≫; 包公文學; 神魔小說; 公案 類型; 俠義 類型; Wushunaodongjing(≪五鼠鬧東京≫); Baogong Literature (包公文學); Shenmo novel(神魔小說); Gong’an(公案) genre; Xiayi(俠義) genre
Issue Date
201412
Publisher
동아인문학회
Citation
동아인문학, no.29, pp.197 - 216
Abstract
≪五鼠鬧東京≫은 ‘포공문학’ 속의 신마소설로, 최근 명대 판본이 새로이 발견되어 주목을 끌었다. 이것은 ≪百家公案≫의 제58회에서 제재를 취하여 ‘五鼠의 난동 사건’과 ‘玉面金猫’를 통한 ‘포공의 사건해결’ 과정을 묘사하고 있다. ≪오서료동경≫은 전반적으로는 신마소설의 색채를 강하게 드러내는데, 신마소설로서의 유형 특징은 장회체, 신이적 인물과 환상적 신마 이야기, 민간 의식의 반영을 들 수 있다. 이 작품은 신마소설의 범주로 볼 수 있으나, 公案小說의 유형 특징을 저변에 깔고 있으며, ≪三俠五義≫의 형성 과정에도 영향을 끼쳤다. 이것은 공안소설로 대표되고 있는 ‘포공문학’의 범주에서 소설유형의 범위를 넓힌 작품이다.
URI
http://hdl.handle.net/YU.REPOSITORY/30125
ISSN
1598-6888
Appears in Collections:
문과대학 > 중국언어문화학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