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주자학 도입기 유학자의 문제의식(1)

Title
일본 주자학 도입기 유학자의 문제의식(1)
Other Titles
The New Confucian’s Problematics and Time Spirit in Tokugawa Era of Japan
Author(s)
김영수
Keywords
후지와라 세이카; 도쿠가와 막번체제; 주자학; 불교; 대학; Huziwara Seika; Tokugawa Shogunate; New Confucianism (朱子學); Buddhism; Great Learning(大學)
Issue Date
201412
Publisher
영남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Citation
인문연구, no.72, pp.415 - 450
Abstract
이 논문의 목적은 일본 도쿠가와 막번체제가 성립한 16세기말 -17세기 초 에도 시대 초기 주자학의 정신적․정치적 문제의식을 검토하려는 것이다. 특히 일본 주자학의 개조로 알려진 후지와라 세이카(藤原惺窩)의 사상을 살펴보고자 한다. 그의 주자학에 대한 기존의 견해는 두 가지로 첫째, 도쿠가와 막번체제의 이데올로기라는 것, 둘째, 중국 주자학의 단순한 번역이라는 것이다. 즉, 그의 사상에는 자신의 내적 계기가 없고, 시대와 정치사회에 대한 문제의식도 결여되어 있다는 의미이다. 하지만 오늘날에는 주자학이 도쿠가와 막번체제의 이데올로기가 아니었다는 견해가 널리 받아들여지고 있다. 세이카의 사상 또한 체제이데올로기가 아니었고, 중국 주자학의 단순한 번역도 아니었다고 생각된다. 본고는 그의 주자학 사상이 전쟁과 도적의 시대에 고통 받는 백성, 그리고 인간성을 상실한 세계에 대한 깊은 비애로부터 비롯되었다고 본다. 그는 백성을 굶주림에서 구하고 인륜을 회복하는 일이야말로 시대적 과제이자 정치의 책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속세에 초연한 불교나 문학적․서지학에 치우친 한당유학도 답이 아니었다. 그가 불교를 떠나 주자학으로 전향한 것은 그 때문이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URI
http://hdl.handle.net/YU.REPOSITORY/30116
ISSN
1598-2211
Appears in Collections:
정치행정대학 > 정치외교학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