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유지분율에 따른 경영자의 차별적인 이익조정행태

Title
소유지분율에 따른 경영자의 차별적인 이익조정행태
Other Titles
Behaviors of Earnings Management Based on Ownership Structure
Author(s)
문상혁한정희
Keywords
earnings management; real activity earnings management; discretionary accruals; ownership structure; nonlinear relationship; 소유구조; 이익조정; 실제활동 이익조정; 경영자지분율; 비선형관계
Issue Date
201204
Publisher
한국경영교육학회
Citation
경영교육연구, v.27, no.2, pp.71 - 98
Abstract
본 연구는 소유지분율에 따른 경영자의 차별적인 이익조정행태를 실증적으로 검증하였다. 구체적으로 소유지분율에 따라 경영자의 차별적인 이익조정행태가 나타나는지 최근에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실제활동 이익조정을 통해 소유지분율에 따른 경영자의 차별적인 이익조정행태에 대하여 분석하였다. 연구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경영자지분율과 실제활동 이익조정은 경영자지분율이 21.92%이하 구간에서는 이익조정이 증가, 21.92%이상 62.85%이하에 속하는 중간구간에서는 이익조정이 감소, 경영자지분율이 62.85% 이상에 속하는 상위구간에서는 다시 이익조정이 증가하는 증가-감소-증가의 형태를 보임으로써 실제활동 이익조정의 정도는 경영자지분율에 따라 차별적 특성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다음과 같이 해석할 수 있다. 경영자지분율이 하위구간에 속하는 경우에는 경영자보상, 자본시장유인 등으로 인하여 보고이익을 조정할 유인이 존재하므로 실제활동 이익조정이 적극적으로 이용된다. 반면 경영자지분율이 중간구간에 속하는 경우 경영자는 기업의 실질가치훼손을 가져오는 실제활동 이익조정의 이용에 소극적인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경영자지분율이 상위구간에 속하는 경우 경영자에게 과다한 재량권이 주어지기 때문에 경영자의 사적이익을 추구하는 의사결정이 이루어질 것이므로 기업의 실질가치를 훼손시킴에도 불구하고 실제활동을 통한 이익조정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본 연구의 결과는 향후 정책당국에서 재량발생을 통한 이익조정 뿐만 아니라 실제활동을 통한 이익조정의 적발과 감시를 위해서도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으며 정책 수립 시에도 이를 반영하여 실질적인 경영활동을 변경하여 이익을 조정하는 방법을 적발할 수 있는 대책을 강구할 필요성이 있음을 제시함으로써 규제의 보완 등에 참고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URI
http://hdl.handle.net/YU.REPOSITORY/28490
ISSN
1598-8651
Appears in Collections:
경영대학 > 회계세무학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