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방공작물의 시공이 저서성대형무척추동물의 군집구조 및 섭식기능군에 미치는 영향

Title
사방공작물의 시공이 저서성대형무척추동물의 군집구조 및 섭식기능군에 미치는 영향
Other Titles
Effects of Debris Barrier on Community Structure and Functional Feeding Groups of the Benthic Macroinvertebrate
Author(s)
이헌호서준표
Keywords
debris barrier; benthic macroinvertebrates; community structure; functional feeding groups; aquatic ecosystem
Issue Date
201205
Publisher
한국임학회
Citation
한국임학회지, v.101, no.3, pp.480 - 487
Abstract
본 연구는 산지계류에 시공한 사방공작물이 저서성대형무척추동물상에 미치는 영향을 밝히기 위하여 실시하였다. 연구대상지는 상시유수가 흐르는 양호한 수질환경을 가진 김천지역의 산지계류 1개소를 선정하였으며, 현장조사는 2009년 2월부터 2010년 10월까지 총 6회에 걸쳐 사방시설물 시공 전후를 기준으로 실시하였다. 그 결과, 저서성대형무척추동물상은 시공 전 1차 조사에서 총 4문 4강 9목 22과 36종이 나타났으나, 시공 후 6차 조사에서 2문2강 7목 18과 30종으로 다소 감소하였다. E.P.T 분류군(종, 개체수)의 점유비율은 시공 전에는 하루살이목(50.0%,85.0%), 날도래목(35.3%, 10.0%), 강도래목(14.8%, 5.0%)의 크기 순으로 나타났으며, 시공 후에는 날도래목(50.3%,68.0%), 하루살이목(42.1%, 29.4%), 강도래목(7.5%, 2.7%)의 크기 순으로 변화하였다. 다양도지수, 풍부도지수, 균등도지수, 우점도지수는 사방시설물 시공 직후 2차 조사에서 모두 나쁘게 나타났으나, 이후 시간이 경과될수록 각 지수들의 값이 다시 좋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섭식기능군은 시공 전 GC군이 60.7%로 가장 높았고, 시공 후 SC(53.1%),FC(35.4%)군이 급증하였으며, 3차 조사부터 안정화 되어가는 양상을 보였다. 본 연구결과, 대부분의 사방공작물은 시공직후에 계류의 저서성대형무척추동물상에 크게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약 18개월이 경과한 후에 점차원래의 모습으로 안정화 되어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URI
http://hdl.handle.net/YU.REPOSITORY/28201
ISSN
0445-4650
Appears in Collections:
자연자원대학 > 산림자원및조경학과 > Articles
자연자원대학 > 산림자원학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