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즉물주의 사진에 대한 발터 벤야민의 비판

Title
신즉물주의 사진에 대한 발터 벤야민의 비판
Other Titles
Walter Benjamin's Criticism on Photography of ‘New Objectivity (Neue Sachlichkeit)’
Author(s)
민주식
Keywords
Walter Benjamin; Theory of Photography; Albert Renger- Patzsch; The World is Beautiful; Aura; Technical Reproduction; Original; Empathy; Correspondence; 발터 벤야민; 사진론; 신즉물주의; 알베르트 랭거파츠; 세계는아름답다; 아우라; 기술복제; 오리지널; 감정이입; 만물조응
Issue Date
201312
Publisher
현대미술학회
Citation
현대미술학 논문집, v.17, no.2, pp.147 - 183
Abstract
벤야민은 동시대 예술에 대해 많은 비평을 남기고 있다. 그 가운데서도 알베르트 랭거파츠와 신즉물주의의 선언라고도일컫는 그의 사진집 『세계는 아름답다』에 대한 비평은 주목을끈다. 신즉물주의 사진은 다양한 기법을 구사함으로써 회화적이미지의 획득을 목표로 삼는 종래의 예술사진을 부정하고, 카메라 본래의 기능인 렌즈의 특성을 살린 정밀하고도 객관적인대상묘사를 추구함으로써, 인간이 눈으로는 포착할 수 없는 세계에 대한 새로운 모습의 획득을 목표로 삼았다. 이러한 신즉물주의 경향은 언뜻 보기에 벤야민이 복제기술인 사진술에서 찾아낸 사물의 탈(脫)아우라라고 하는 새로운가능성과 통하는 것처럼 여겨지기도 한다. 그렇다면 벤야민은왜 랭거파츠를 계속 비판했을까? 벤야민이 랭거파츠의 사진에서 자신이 생각하고 있었던 사진의 실제적인 측면과는 다른 무엇을 발견했을까? 이것이 본 논문의 주제이다. 여기에서는 특히벤야민의 복제기술론에서 제시한 핵심개념인 ‘아우라’라고 하는관점으로부터 이 문제를 살펴보고자 한다. 180 현대미술학 논문집 제17권 2호 2013벤야민에 따르면, 피사체를 무차별적으로 미화하여 유행하는 양식에 영합하는 랭거파츠의 사진은 대상을 단순한 기분전환을 위한 소비물로 바꾸고 거기로부터 정치적인 의미를 빼앗아간다. 벤야민은 그러한 신즉물주의 사진 경향이 파시즘 정치의심미주의가 초래하는 위험성과도 통한다고 생각하였다. 본 논문에서는 랭거파츠의 사진을 분석함으로써, 왜 그의 사진이 복제기술에 의해 한때 잃어버렸던 아우라를 날조하는지, 또 그 날조된 아우라의 본질은 무엇인지를 고찰하고자 한다.
URI
http://hdl.handle.net/YU.REPOSITORY/27983
ISSN
1738-8295
Appears in Collections:
디자인미술대학 > 미술학부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