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담의 세계화를 위한 비교문학적 성찰

Title
야담의 세계화를 위한 비교문학적 성찰
Other Titles
An introspection from the viewpoint of comparative literature for the globalization of Yadam
Author(s)
이강옥
Keywords
조선 야담; 서사; 수용; 변형; 액자구조; 보편성; 이행기; 특수성; 데카메론; 삼언; 이박; 구전 야담; 문헌 전승; 편찬자; 경험자; 자 기 경험 진술; 허구적; 서술형식; 이원명; 전유; 낙관주의; 불굴; 선린의식; 가부장제적 가족주의; 보은담; 생활이념; 유가이념; 세 계화; 독서물; 글로컬; 서사 담론; 비교문학; 천일야화; 동야휘집; 청구야담; 해탁; 이와전; 메타포; 직설; Chosun Yadam; narratives; framing structure; Decameron; Samuon; Yipak; world view; Optimism; Perseverance; friendship; Patriarchical familism; Confucius ideology; Globalization; metaphor
Issue Date
201211
Publisher
국문학회
Citation
국문학연구, no.26, pp.165 - 197
Abstract
조선 야담은 이전 서사의 수용과 변형, 액자구조의 활용이라는 점에서 조선 야담은 보편성을 갖고 있다. 조선 야담은 이념 지향 면에서 조선적이고 중세에서 근대로의 이행기적 속성을 함유한다는 점에서 특수성을 갖고 있다. 조선 야담에서 발견하는 이행기적 특수성은 『데카메론』이나 『삼언』, 『이박』 등도 가진다. 조선 야담의 편찬자들은 구전 야담과 문헌 전승 야담들을 두루 모아 기록하는 과정에서 느슨한 개입을 하였다. 그리하여 조선 야담집에는 편찬자의 세계관뿐만 아니라 야담의 전승 집단이나 개인의 생활이념도 개입되어 있다. 반면, 『데카메론』이나 『삼언』, 『이박』 의 작자들은 기존 서사들을 적극 수용하기는 했지만 작품을 재창조한다는 의도를 강하게 갖고 있었다. 그 결과 작자의 이념이나 세계관이 강하게 관철되었다. 야담의 형식적 느슨함은 다양한 세계관을 담은 데 적절했다. 그 점이 야담의 특징이면서도 가치라 할 수 있겠다. 조선 야담은 ‘경험자의 자기 경험 진술’이란 서술형식을 가진다. 이것은 야담을 외국의 서사와 비교할 때 가장 두드러진 야담의 특징이기도 하다. 그것은 현실 경험을 수용하는 데 편리하였고, 또 허구적 내용을 그럴 듯하게 담을 수 있게 하였다. 조선 야담은 그 서술형식을 통하여 현실 경험과 상상적 경험을 아우르는 폭이 넓은 서사 세계를 확보할 수 있었지만, 실제로는 그 서술형식이 유용하게 활용되지는 않았다. 야담을 그런 쪽으로 이끌어갈 작자층이 형성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원명은 조선의 경험을 전유하여 허구를 창출하기 보다는 이미 허구화되어 있던 중국 서사를 전유하는 데로 나아갔다. 야담 편찬자가 사대부였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조선 야담에는 낙관주의나 불굴의 정신, 선린의식 등이 관철되고 있다. 가부장제적 가족주의는 그런 지향의 바탕이 되었다. 가족주의는 가족 구성원 사이의 신뢰와 원조가 야담 작품에 뚜렷이 형성되게 하였다. 야담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보은담은 가족 간 보은 정신 혹은 효(孝)가 사회적 단위까지 확산된 것이며 마침내 사람과 동물 사이의 관계에까지 나아간 것이다. 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 사이의 이런 돈독한 관계가 지속되게 한 것도 가족주의다. 적어도 야담의 서사에서는 가족주의가 여러 가지 가치를 창출하는 터전이 되었다. 야담에는 민중이 생활이념과 사대부의 유가이념이 공존한다. 조선 야담에는 사대부의 유가 이념과 함께 민중들에게 내면화된 유가이념도 여전히 작용하고 있다. 야담의 세계화는 크게 둘로 나누어 생각할 수 있다. 첫째, 야담 작품을 번역하여 다른 나라에 제공함으로써 세계적 독서물로 만드는 것이다. 다양한 매체에 적절한 문화 콘텐츠로 전환할 수도 있다. 둘째, ‘보편적’ 서사 담론의 장속에 야담 서사 담론이 들어가게 하는 것이다. 첫째와 관련하여 생각해보면, 우리 야담 작품 자체가 이미 세계화의 길에 한 발자국 먼저 내디뎠다고 할 수 있다. 조선 야담은 그 고유한 보편성을 간직하면서도, 경계를 넘어 외국의 서사 작품들을 전유한 것이다. 이는 역으로 조선 야담의 세계가 세계적 공감을 가져올 가능성을 암시하는 것이다. 둘째와 관련하여 생각해보면, 글로컬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연구자들이 야담의 이런 선도적 세계화 정신을 적극 포착하여 활용하는 연구를 시도해야 한다고 하겠다. 세계 서사 담론의 생산과 유통의 장에 야담 서사를 들어가게 하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선 우리가 우리 야담을 외국 연구자들에게 익숙한 서사 및 서사 담론과 먼저 연결시키는 것이 필요하다. 야담에 대한 우리의 비교문학적 연구가 그런 일의 터전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URI
http://hdl.handle.net/YU.REPOSITORY/26926
ISSN
1598-2076
Appears in Collections:
사범대학 > 국어교육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