默齋 李文楗의 『養兒錄』에 나타난 祖孫 葛藤에 대한 一考

Title
默齋 李文楗의 『養兒錄』에 나타난 祖孫 葛藤에 대한 一考
Other Titles
A Study on the conflicts between the grandfather and the grandson contained in Mukjae Lee Mun Geon’s {Yangarok}
Author(s)
정시열
Keywords
Mukjae; Lee Mun Geon; Yangarok; grandfather; grandson; exile; conflict; rearing; introspection.; 묵재; 이문건; 양아록; 양아; 조부; 손자; 유배; 갈등; 성찰.
Issue Date
201303
Publisher
동양고전학회
Citation
동양고전연구, no.50, pp.179 - 209
Abstract
『養兒錄』은 默齋 李文楗(1494-1567)이 손자를 양육하면서 남긴 기록물이다. 『양아록』의 저자인 이문건은 조선 중기의 문신으로 본관은 星州, 자는 子發, 호는 默齋, 休叟이다. 그는 靜庵 趙光祖의 문인으로 기묘사화와 을사사화를 겪었으며, 그 과정에서 경북 성주에 20여 년간 유배되었다가 결국 그곳에서 생을 마쳤다. 16년간의 기록인 『양아록』은 크게 3단 구성을 보인다. 먼저 제1단에서는 묵재 본인의 自序와 손자 출생 시의 기쁨을 담은 율시 한 수, 출생 당시의 상황과 改名에 대해 언급한 산문 한 편, 성주 목사와 조카 李爓이 보내준 축시가 등장하며, 제2단에서는 본격적인 양아의 내용을 35제의 시로 담아냈다. 그리고 마지막 제3단에서는 음주에 대한 경계, 가족에 대한 소개, 世系, 축원문, 자신의 성품에 대해 자책하는 글로 마무리 했다. 본고에서는 『양아록』에 나타난 조부와 손자의 갈등에 대해 살펴보았다. 『양아록』의 여러 측면 가운데 유독 조손 간의 갈등에 초점을 둔 것은 서술의 주체인 묵재의 마음에 자리한 애증의 양가감정에 주목했기 때문이다. 『양아록』에는 묵재의 심리적 추이가 잘 나타나 있는데, 특히 손자에 대한 사랑과 기대가 갈등과 실망으로 이행되는 모습을 보노라면, 인간관계에 존재하는 愛憎의 거리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된다. 연구 목적에 맞는 정확한 논의를 위해 제2장에서는 조손 갈등의 근본적 발생 요인에 대해 살펴보았으며, 제3장에서는 조손 갈등의 구체적 양상에 대해 고찰했다. 갈등의 원인과 양상에 대한 검토를 바탕으로 제4장에서는 성찰의 자료로서 『양아록』이 현대인들에게 주는 전언에 대해 생각해 보았다.
URI
http://hdl.handle.net/YU.REPOSITORY/26176
ISSN
1226-7910
Appears in Collections:
문과대학 > 국어국문학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