漢字文化圈의 再形成과 韓國의 漢字·漢文敎育의 現況

Title
漢字文化圈의 再形成과 韓國의 漢字·漢文敎育의 現況
Other Titles
Reformation of Han Character culture sphere and current state of Han Character, Han writing education in Korea
Author(s)
송병렬
Keywords
Languge exchange of Han Character culture sphere; Communication in writing; Exchanging poems; Han Character culture sphere; Generality of modern Han Character vocabulary; Han Character-word culture sphere; Same and different meaning of Han Character vocabulary; 漢字文化圈 言語 交流; 筆談; 唱和; 漢字文化圈; 近代 漢字語의 普遍性; 漢字語 文化圈; 漢字語의 同異性
Issue Date
201105
Publisher
한국한자한문교육학회
Citation
漢字漢文敎育, v.1, no.26, pp.9 - 43
Abstract
근대 이전 동아시아 여러 나라의 글쓰기는 한문이었다. 당시 동아시아의 세계는 한자·한문 문명권에 속해 있었기 때문에 정치·외교·문화적인 소통을 위하여 당연히 한문의 글쓰기가 필요했다. 그런데 19세기 후반 이후 이런 전통의 글쓰기와 인식체계에 큰 변화가 있었다. 표기체계의 획기적인 전환과 함께 문체의 구조적 문제가 발생하였다. 한문을 보편적으로 구사해오던 동아시아 어문의 질서로부터 이탈, 근대적인 국민어가 탄생하였다. 근대적인 전환·변혁이 하나의 구체적인 사회적 현상이 되었기에 그에 대한 언어적인 표현으로 드러난 것이다. 동아시아의 근대적인 전환과 변혁은 과거의 문물제도와는 다른 학술문화와 지식 체계의 전환을 의미했다. 그런데, 이 시기에 동아시아는 근대 문명의 새로운 언어로 ‘한자 어휘’를 대량 산출한다. 그것은 당시 서구의 지식과 학문의 체계를 동아시아권의 언어로 번역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일이다. 흥미로운 것은 그렇게도 부정하려고 하고 타자화하려 했던 한자·한문의 문화에서 비롯된 한자 어휘로 서구어를 번역했다는 사실이다. 즉 통사구조는 자국의 구어와 일치시키고, 문장의 내용을 구성하는 어휘는 ‘근대 한자 어휘’로 대체했다. 이는 서양을 수용하면서 언어에 있어서 자국어 운동을 전개하며 문자표기와 문장을 언어와 일치시키려는 운동이다. 그러나 20세기의 중국을 제외한 동아시아 각국은 한자 어휘마저도 거부하는 어문 정책을 폈다. 이런 상황 속에서 한국은 2007년 개정 교육과정과 2009년 개정 교육과정에서 초등학교는 여전히 한자 교육을 배제하고, 중·고등학교의 한문 교육도 이전에 비해 훨씬 축소되었다. 따라서 근대 형성된 동아시아의 한자 어휘 문화권도 위기를 맞고 있다. 이에 아시아 여러 나라들의 학술활동의 국제적인 연대가 필요하다.
URI
http://hdl.handle.net/YU.REPOSITORY/25167
ISSN
1598-1363
Appears in Collections:
사범대학 > 한문교육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