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유발성 심근증 환자들의 원내 사망과 좌심실 기능 회복의 예측인자

Title
스트레스 유발성 심근증 환자들의 원내 사망과 좌심실 기능 회복의 예측인자
Other Titles
Predictors of In-Hospital Mortality and Left Ventricular Functional Recovery in Korean Patients with Stress-Induced Cardiomyopathy: Stress-Induced Cardiomyopathy Registry Data
Author(s)
홍그루이상희박종선신동구김영조조현수[조현수]손창우[손창우]손장원윤준철[윤준철]김형섭[김형섭]김기식[김기식]김소연[김소연]박용현[박용현]조경임[조경임]김장영[김장영]홍경순[홍경순]
Keywords
스트레스 유발성 심근증; 병원내 사망률; 수축기 심실 기능 부전; Takotsubo cardiomyopathy; In-hospital mortality; Left ventricular dysfunction
Issue Date
201107
Publisher
대한내과학회
Citation
대한내과학회지, v.81, no.1, pp.64 - 72
Abstract
목적: 스트레스 유발성 심근병증은 최근까지 그 빈도가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 다기관 등록 자료를 통한 연구가 없었고, 또한 원내 사망률과 좌심실 수축기능의 회복과 관련된 예후인자에 대한 연구는 없었다. 본 연구는 한국 내 다기관 등록자료를 통하여 스트레스 유발성 심근병증 환자에 있어서 원내 사망률과 좌심실 수축기능의 회복과 관련된 예측인자에는 어떠한 것이 있는지 알아보고자 하였다. 방법: 2004년 11월부터 2010년 11월까지 한국 내 8개 병원에서 후향적으로 수집하여, Mayo Clinic에서 제안하는 네 가지 임상적인 진단 요건을 만족하는 총 155명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하였다. 기본적인 임상자료들과 검사실 결과들을 분석하였고, 발병 당시와 일주일 후 추적 심초음파 검사를 시행하여 좌심실 구혈률 및 WMSI 등을 비교하였으며, 원내 사망 및 재발 등을 측정하였다. 통계분석은 t-검정(독립 표본), 교차분석, 로지스틱 회귀분석 등을 사용하였다. 결과: 총 8명(5.2%)의 원내 사망이 있었고, 원내 사망과 관련된 의미 있는 예측인자는 초기의 높은 혈소판 수치였다. 좌심실 구혈률의 회복과 관련된 의미 있는 예측인자는 없었고, WMSI의 회복과 관련된 의미 있는 예측인자는 발병 당시 부정맥의 부재와 초기 좌심실 수축기 말 직경이 큰 경우였다. 결론: 발병 당시 부정맥이 발생하지 않고 좌심실 수축기말 직경이 큰 경우에 시기 적절한 좌심실 수축기능의 회복을 좀 더 기대해 볼 수 있었다.
URI
http://hdl.handle.net/YU.REPOSITORY/24841
ISSN
1226-329X
Appears in Collections:
의과대학 > 내과학교실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