漢字 讀音 硏究 -20세기 이후 독음 변천을 중심으로-

Title
漢字 讀音 硏究 -20세기 이후 독음 변천을 중심으로-
Other Titles
A Study on the Pattern of the Change in the Sound of Chinese Characters
Author(s)
김혈조
Keywords
漢字; 讀音; 華東正音通釋韻考; 奎章全韻; 全韻玉篇; 柳明杓; 新字典; 學會; 公論化.; Chinese characters; sound of Chinese characters(讀音); Hwadongjeongem_tongseokungo(華東正音通釋韻考); Kyujangjenwoon (奎章全韻); Jeonwoonoakpyen(全韻玉篇); Lyumyengpyeo(柳明杓); Sinjajeon(新字典); Academic discussion. Public opinion
Issue Date
201112
Publisher
대동한문학회 (구.교남한문학회)
Citation
대동한문학(大東漢文學), no.35, pp.415 - 449
Abstract
본 논문은 최근까지 한자 讀音의 시비로 인해 발생한 구체적 사례 몇 가지를 통해서 한자 독음을 통일해야 할 당위성과 필요성에 대한 문제 제기를 하였고, 아울러 20세기를 전후하여 한자 독음의 극심한 변화 양상을 세가지 경우로 나누어 구체적으로 살펴보았다. 우리나라 한자 독음은 기본적으로 중국에 그 뿌리를 두고 있지만 세월이지나면서 조금씩 변하기 시작하였고, 결국 우리식의 독음이 생기게 되었다. 이 속음이 광범하게 유포되자, 18세기의 음운학자들은 가능한 속음을폐기하고, 중국의 독음과 가까운 正音으로의 회복을 시도하였다. 18세기이후부터 20세기 초까지의 여러 韻書와 자전들은 이를 목적으로 발간된 책자이었다. 그러나 그러한 노력과 시도는 결국 실패하였다. 당시 발간된 책자에서속음으로 처리된 독음이 오히려 오늘날 출간된 사전에서는 그 한자의 독음으로 자리를 잡고 있기 때문이다. 한자 독음에 대한 언어 대중의 관습을 거스를 수 없었던 것이다. 이러한 한자 독음의 극심한 변화는 결국 한자를 배운 사람들의 나이에 따라서, 혹은 출판된 사전에 따라서 그대로 반영이 됨으로서 한자 독음에 대한 시비를 여전히 생기게 만들었다. 한자 독음의 시비에서 어떤 독음이 옳고 그른가에 대한 문제는 특정 개인의 주장이나 특정 출판사의 책으로 정할 문제가 아니라고 본다. 보다 한자 한문을 전공한 학자들이 참여하여 학술적 토론을 거치고 또 공론화 과정을 거쳐서 정하는 것이 옳다고 본다. 이 중요한 문제에 대해서 이제 학회는 주도적으로 대처하는 주체가 되어야 할 것이다. 이는 학회가 떠맡아야할 책임과 의무이기도 하다.
URI
http://hdl.handle.net/YU.REPOSITORY/24021
ISSN
1229-4411
Appears in Collections:
사범대학 > 한문교육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