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농복합지역 기혼여성들의 출산과 성 선호에 대한 인식 및 관련요인

Title
도농복합지역 기혼여성들의 출산과 성 선호에 대한 인식 및 관련요인
Other Titles
Perceptions of Married Women on Childbirth and Sex Preference and Related Factors in Gyeongju, Korea
Author(s)
이경수염석헌[염석헌]강복수김창윤황태윤황인섭
Keywords
Sex preference; Married women; Childbirth; Sex imbalance
Issue Date
201009
Publisher
한국농촌의학.지역보건학회
Citation
농촌의학.지역보건, v.35, no.3, pp.260 - 273
Abstract
이 연구는 경상북도 경주지역의 20세 이상 기혼여성들을 대상으로 결혼관, 자녀 출산 관, 저 출산에 대한 인식과 성선호도 및 성비 불균형에 대한인식도를 분석하고, 성선별 강요 경험률과 남아 출산에 대한 강요와 인위적 성선별 출산 의도와의 관련성 및 저 출산과 성 선호와 관련된 요인을 분석하고자 시행하였다. 경주시의 25개 읍‧면‧동 중 도시지역과 농촌지역 각각 4개 동과 5개 읍‧면지역을 임의로 추출한453명의 연구대상자를 대상으로 2005년 12월부터2006년 2월까지 조사를 시행하였으며, 392명에 대하여 조사를 완료하였으며 이 중 불완전한 설문조사를 제외한 348명을 대상으로 분석하였다. 결혼에 대한 인식의 경우 연령과 유의한 관련성이 있었는데(p<0.01), 연령이 높을수록 결혼은 ‘반드시 해야 한다’라고 응답한 비율이 높아졌다. 자녀 출산에 관한 인식은 연령(p<0.01), 거주 지역(p<0.01), 그리고 교육수준(p<0.05)과 유의한 관련성이 있었다. 자녀의 수의 제한 없다는 가정 하에 아들 또는 딸에 대한 성 선호에 대한 응답은 연령(p<0.05) 및 직업 유무(p<0.01)와 유의한 관련성이 있었다. 이상적인 자녀의 수로는 49세 이하는‘2명’이 34.8%로 가장 많았고, 50-69세 군과 70세이상군에서는 ‘4명’이 각각 35.4%, 33.7%였다. 출생성비 불균형에 대한 인식은 경제상태(p<0.01)및 직업 유무(p<0.01)와 유의한 관련성이 있었다. 저 출산 원인의 경우 모든 연령군에서 ‘경제적 부담’이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생각하였다. 자녀가 한명일 경우의 남아 선호 여부를 종속변수로 하여 49세 이하의 군과 50-69세, 70세 이상의군으로 구분하여 다중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시행한 결과, 49세 이하에서는 주관적 경제상태(p<0.01)와 거주 지역(p<0.05)이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변수였으며, 50-69세에서는 교육수준(p<0.05),거주 지역(p<0.01)이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변수였으나, 70세 이상에서는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변수가 없었다. 출산순위가 낮은 출생아의 성선별에 대한 홍보와더불어 소 자녀관을 개선시키는 것을 국가 정책과홍보의 우선과제로 하는 것이 필요하고, 직장생활과 결혼, 출산 등을 연계하여 인식하고 있고, 사회활동을 통한 개인의 성취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경향이 가속화 될 것이 때문에 결혼과 자녀의 출산등이 직장생활에 장애요인으로 작용하지 않도록하는 정책과 사회적 배려가 필요한 것이다.
URI
http://hdl.handle.net/YU.REPOSITORY/23626
ISSN
1738-9577
Appears in Collections:
의과대학 > 예방의학교실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