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차 및 이차 의료기관에서 내시경 절제술은 가능한가?

Title
일차 및 이차 의료기관에서 내시경 절제술은 가능한가?
Other Titles
Is Endoscopic Resection Currently Available in Non-tertiary or Non-academic Hospitals?
Author(s)
김경옥김태년장병익이시형전성우[전성우]정민규[정민규]김성국[김성국]김은수[김은수]조광범[조광범]박경식[박경식]김은영[김은영]정진태[정진태]권중구[권중구]양창헌[양창헌]박창근[박창근]서향은[서향은]
Keywords
Therapeutic endoscopy; Endoscopic mucosal resection; Education; 치료내시경; 내시경 절제술; 교육
Issue Date
201012
Publisher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Citation
Clinical Endoscopy, v.41, no.6, pp.338 - 343
Abstract
목적: 내시경점막절제술 및 내시경점막하박리술은 기술적 측면에서 발전을 거듭하면서 현재 위장 및 대장의 조기암이나 전암성 병변의 치료 영역에 널리 쓰이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경우 삼차 의료기관에서 시행되는 경우가 많다. 이 연구는 일차 및 이차 의료기관에서 내시경절제술에 대한 현황을 알아보고, 실제 진료에 적용하기 위해 필요한 체계적 교육에 대한 틀을 마련하기 위하여 진행하였다. 대상 및 방법: 대구경북지역 내과, 외과 및 가정의학과 계열 개원의와 봉직의를 대상으로 위 및 대장의 내시경절제술 경험과 적응증에 대한 설문지를 보낸 후 회수하였다. 결과: 총 1,631명 중 112명이 응답하여 수거율은 6.8%였다. 내시경 전문의가 79명으로 75.2%를 차지하였고 내과의가 82명으로 78.1%를 차지하였다. 위 병변에 대한 EMR 또는 용종절제술은 43%(31/112)와 44.8%(47/101)에서 시행하였다. 위 병변에 대한 EMR의 적응증으로는 모양이나 위치에 상관없이 크기가 1∼2 cm일 때 시행하는 경우가 많았다. 대장 병변에 대한 EMR 또는 용종절제술의 경험은 각각 응답자의 56.6%(30/53)와 87.3%(62/71)에서 있었다. 대장 병변에 대한 내시경절제의 적응증 역시 모양이나 위치에 상관없이 크기가 1∼2 cm일 때 시행하는 경우가 많았다. 대부분의 응답자들은 내시경절제술을 일차 및 이차 의료기관에서도 시행하는 것이 좋다고 답하였으며 동물모델 등을 이용한 교육에 적극적으로 참석하겠다는 답변이 많았다. 결론: 내시경절제술과 같은 치료 내시경의 저변을 점진적으로 확대해나가는 것은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체계적인 교육과 지속적인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
URI
http://hdl.handle.net/YU.REPOSITORY/23166
ISSN
2234-2400
Appears in Collections:
의과대학 > 내과학교실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