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범죄에 대한 법적 통제 현황과 개선방안

Title
성폭력범죄에 대한 법적 통제 현황과 개선방안
Other Titles
Probleme der gesetzlichen Kontrolle für Sexualkriminalität
Author(s)
김혜정
Keywords
성폭력범죄; 책임주의; 전자장치부착; 성충동약물치료; 신상공개; Sexual Kriminaltät; Schuldprinzip; elektronische Überwachung; Personal Daten Öffentlichung
Issue Date
201012
Publisher
한국보호관찰학회
Citation
보호관찰, v.10, no.2, pp.7 - 38
Abstract
최근에 우리사회에서 발생한 일련의 흉포한 성폭력범죄로 인하여 성폭력범죄자에 대한 다양한 형사제재들이 등장하면서 점점 중형주의 내지 엄벌주의로 법제화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지난 3월 31일 국회에서 법정형의 상한을 15년에서 30년으로 상향하고강간죄 상습범가중처벌규정을 신설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형법개정과 음주 및 약물상태에서 성폭력범죄를 범한 경우에 형법상 감경규정을 배제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성폭력특례법개정 그리고 전자장치부착기간을 10년에서 30년으로 상향하고 소급효를 인정하는특례조항을 두는 등의 내용을 담은 전자장치부착법 등 성폭력범죄와 관련하여 일련의법률들이 개정되었다. 그런가 하면, 지난 6월에는 소위 ‘화학적 거세’와 관련한 성충동약물치료법이 국회를 통과하였다. 이러한 성폭력범죄자에 대한 형사제재의 강화는 궁극적으로 성폭력범죄의 재범을 방지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고 할 것이다. 그런데 지나치게 높은 법정형의 상한 내지 상습범가중처벌규정은 책임주의에 반한다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고, 음주 및 약물상태에서 성폭력범죄를 범한 자도 형법 제10조 제3항 내지 치료감호 등을 통해 처벌할 수 있음에도별도의 특례조항이 필요했는지 의문이 있으며, 전자장치부착명령이 보안처분의 일종이라고 하더라도 현행과 같은 소급효인정은 부적절한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윤리적ㆍ법적으로 많은 논란을 야기할 수 있는 화학적 거세의 시행은 보다 신중한 검토를 요한다고할 것이다. 오히려 효과적인 성폭력범죄의 예방을 위해서는 이러한 중형주의적 관점에서의 법적통제보다는 성폭력범죄자의 유형에 따른 제재의 차별화를 모색하는 것이 필요할 것으로보고, 따라서 성폭력범죄자의 재범위험성을 근거로 하는 전자감독, 신상공개, 성충동약물치료 등도 무조건 중첩적으로 부과되기 보다는 그 유형 및 특성에 따라 차별적으로 적용될 필요가 있다고 본다.
URI
http://hdl.handle.net/YU.REPOSITORY/23137
ISSN
1598-7558
Appears in Collections:
법학전문대학원 > 법학전문대학원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