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내셔널리즘의 형성과 맥락: 새로운 시선

Title
스포츠내셔널리즘의 형성과 맥락: 새로운 시선
Other Titles
Forming and contexts of nationalism in sport: A new perspective
Author(s)
김동규
Keywords
Sports nationalism; Fascist state-nationalism; Salvation nationalism; Cultural nationalism; 스포츠내셔널리즘; 파시즘적 국가주의; 구국적 민족주의; 문화적 민족주의; Sports nationalism; Fascist state-nationalism; Salvation nationalism; Cultural nationalism
Issue Date
201012
Publisher
한국체육철학회
Citation
움직임의 철학 : 한국체육철학회지, v.18, no.4, pp.39 - 59
Abstract
내셔널리즘은 국가주의와 민족주의로 번역되고 그 의미도 긍정과 부정의 양 갈래로 나뉘어져 있다. 이와 같은 양상에 따라 스포츠에 있어서 국가주의는 파시즘적으로, 민족주의는 구국주의적 맥락으로 이해·해석되고 있다. 즉 정권의 부당한 의도에 의한 스포츠 정책은 주체성을 침해하고 조작하기 때문에 비이성적 국가관을 내포한 국가주의로, 스포츠를 통해 구국하고 애국하려는 시도들은 스포츠를 ‘민족을 위한’이라는 목적을 관철시키는 민족주의로 간주해 왔다. 그러나 스포츠에 있어서 이 두 맥락은 그 주체가 상향식인가 하향식인가라는 문제와 방향성에 집중할 뿐, 국가나 민족을 지칭하는 이른바 ‘공동체 운명’이라는 같은 지점을 향하고 있음을 간과해 왔다. 따라서 이 연구에서는 스포츠와 내셔널리즘의 역사적 형성과정과 그 맥락에 대한 분석을 통해 과거의 전통적 시각을 넘어 새로운 시선이 필요한 시점이 도래하였음을 주장하였다. 이는 최근 스포츠내셔널리즘의 출발점 자체가 국가 또는 민족으로부터 다원화되어 가고 있으며, 이는 문화라는 다소 폭넓은 개념으로 이행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다시 말해 스포츠 내셔널리즘이 과거의 국가주의, 민족주의라는 영토나 공동체와 같은 ‘단일화’적 성격의 주체를 벗어나 문화라는 다원적 사회현상을 지칭하는 개념으로 설정됨에 따라 그 본질 자체가 변화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소수 엘리트의 의도가 아닌 다수의 자발적이고 합의된 개인이라는 근원적 주체로부터 표출되는 새로운 스포츠내셔널리즘으로서 과거의 관점을 구시대의 낡은 관념으로 낙착시킬 뿐 만 아니라, 스포츠와 내셔널리즘의 진보적인 관계에 대한 새로운 시선을 조망하는 것이기도 하다.
URI
http://hdl.handle.net/YU.REPOSITORY/23111
ISSN
1229-5663
Appears in Collections:
교육대학원 > 교육대학원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